사본 - CIMG1987.JPG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

         

         진건중학교에서 후원금 294,660원을 보내왔습니다.  

         왼손이 하는 일을 오른손이 모르게 하라는 말처럼, 

         사무국으로 연락도 없이 후원금만 입금을 해주셨습니다.

         아마도 학생들이 십시일반으로 모금을 한 것 같습니다.

         나눔을 실천하는 진건중학교 학생들에게서 우리사회의 희망과  한반도의 미래를 보게 됩니다. 

         요즘처럼 남북관계과 어려운 때에서 북한 어린이들에게 관심을 갖는 청소년들의 손길에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.